경기북부 150㎜ 안팎 장맛비, 고립·침수·가로수 뽑혀
경기북부 150㎜ 안팎 장맛비, 고립·침수·가로수 뽑혀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2.06.24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기 북부 지역에 지난 23일부터 내린 비가 150㎜ 안팎을 기록한 가운데 사천과 시설물이 빗물에 잠기며 시민이 고립되고 가로수가 쓰러지는 등 피해를 입었다.

24일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3일∼24일 오전 6시 기준, 경기 북부 지역(가평군 172.5㎜, 포천 내촌 172㎜, 남양주 오남 164㎜ 등)에는 150㎜ 안팎의 폭우가 쏟아졌다.

많은 비가 내리면서 시민들이 고립되거나 가로수가 쓰러지고 침수 피해를 입는 등 피해 신고가 잇따랐다.

경기 북부소방재난본부은 지난 23일 오후 8시경 경기 남양주 진접읍의 한 카페 일원이 침수돼 시민 3명이 고립돼 출동한 구조대에 구조되는 등 남양주와 의정부에서 시민 총 6명이 고립(하천, 도로, 시설물 등)됐다 구조됐다고 전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기상청은 “장맛비가 소강상태를 보이다 이날 오후 3시부터 경기 동부 지역을 중심으로 5∼20mm의 소나기가 내리겠다”며 “소나기의 양이 많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전날 많은 비가 온 만큼, 시설물 등 안전 관리에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vietnam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