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에이블스쿨 수료생들, 고용노동부 IT 경진대회서 대상·우수상
KT 에이블스쿨 수료생들, 고용노동부 IT 경진대회서 대상·우수상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2.06.24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블스쿨서 쌓은 실무 감각으로 사회문제 해결할 AI 서비스 개발
대상 수상팀이 고용노동부 주관 ‘K-디지털 트레이닝 해커톤’ 시상식 현장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사진=KT]
대상 수상팀이 고용노동부 주관 ‘K-디지털 트레이닝 해커톤’ 시상식 현장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사진=KT]

KT의 청년 디지털 인재양성 프로그램 ‘에이블스쿨’ 수료생들이 고용노동부 주관 ‘K-디지털 트레이닝 해커톤’에 출전해 뛰어난 역량을 펼치며 대상과 우수상을 차지했다.

24일 KT에 따르면, 이번 해커톤엔 전국의 소프트웨어(SW) 인재 706명이 150개팀으로 참가해 최종 본선에서 총 10개팀이 경합을 벌였다. 이 가운데 이번에 대상을 수상한 ‘도로정찰대’팀과 우수상을 수상한 ‘크로마키’팀은 모두 올해 상반기 에이블스쿨 1기를 우수한 성적으로 수료하고 KT에 채용된 신입사원들로 구성됐다.

이들은 지난 6개월 간 총 840시간의 에이블스쿨 교육 과정을 통해 쌓아온 AI 실무 경험을 토대로 각각 ‘위성사진 기반 도시 정비 AI 서비스’와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영상 자동 모자이크 서비스’를 개발했다. 이 프로젝트들은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데 기여할 수 있고 곧바로 상용화가 가능한 수준이라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2개 팀은 각각 에이블스쿨의 AI 개발자 트랙 수료생 5명과 DX 컨설턴트 트랙 수료생 1명으로 구성됐다. DX 컨설턴트 트랙 수료생은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데이터 분석 및 솔루션 컨설팅 역할을 맡았다. AI 개발자 트랙 수료생들은 AI 솔루션을 서비스로 구현해 내는 완성도 높은 AI 개발 역량을 발휘했다.

이번 해커톤 수상팀의 구성원들은 “에이블스쿨에서 배운 AI와 소프트웨어 지식을 토대로 문제를 발굴하고 제한 시간 내 빠르게 구체화 하는 과정에서 KT의 1등 워크숍 방식을 활용한 것이 주효했다”며 “효율적으로 데이터를 분석해내고 개발에 착수하며 현업 개발자 출신의 에이블스쿨 코치와 함께 쌓아왔던 실무 경험들을 떠올렸고, 이번 수상을 통해 AI 역량을 검증 받을 수 있어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한편 KT 에이블스쿨은 청년들의 취업 경쟁력을 높이고 신사업 분야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고용노동부가 후원하고 KT가 운영하는 디지털 인재양성 프로그램이다. 실무형 프로젝트 외에도 취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실무 자격인증 취득 지원 및 채용 연계를 진행하고 있다.

1기 수료생 중 AI 실무 자격인증 AIFB의 응시자 80%가 Associate(중급) 자격증을 취득했다. 5월 기준 KT 에이블스쿨 1기 수료생 40% 이상이 이미 KT 그룹이나 AI 원팀소속 기업, 스타트업 등 국내 유수 기업에 취업했다. K-디지털 트레이닝 훈련기관 수료자 중 중견∙대기업 취업률이 22.2% 수준인 점을 감안하면 에이블스쿨의 채용 연계성과는 매우 높은 수준이다. KT는 앞으로도 계속해서 에이블스쿨 채용 연계를 확대할 계획이다.  

KT는 에이블스쿨 2기 교육생을 선발해 내달 26일부터 새로운 교육 과정을 진행한다. KT가 자체 개발한 온라인 교육 및 실습 플랫폼 ‘AIVLE-EDU’를 통해 실시간 생중계 강의를 들으며 1:1 튜터링도 받을 수 있다. 또 협업 코딩, 코딩 마스터스 연습도 할 수 있다. 이외 수도권을 비롯한 대전, 광주, 대구, 부산 등 KT 광역본부를 거점으로 한 교육장도 이용 가능하다. 현직 전문가들이 학습 방법 외에도 일하는 방식까지 직접 코칭한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