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링컨 국무장관, 이례적 낙태 성명… "출산권 보호할 것"
블링컨 국무장관, 이례적 낙태 성명… "출산권 보호할 것"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2.06.26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사진=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사진=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대법원의 낙태권 보장 폐기 판결에 성명을 발표하고 직원들의 낙태권 보장을 약속했다. 

블링컨 장관은 낙태권 폐기 판결과 관련에 이례적으로 입장을 발표했다고 26일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전날 미 연방대법원은 1973년 낙태를 합법화한 '로 대(對) 웨이드' 판결을 공식 폐기했다. 임신 후 약 24주까지 낙태를 인정한 판결을 파기한 것이다. 

낙태 금지론자들은 대법원의 판결을 환영했고, 옹호론자들은 미국의 역사를 후퇴시켰다고 비난하며 낙태권 보장에 맞서겠다고 다짐했다. 

대법원 판결로 각 주(州) 정부 및 의회가 낙태권 존폐를 결정할 수 있게 됐다. 

미국이 50개 주 가운데 미주리, 루이지애나 중 26개 주가 낙태를 금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블링컨 장관은 대법원의 판결을 우려하며 출산권 보호에 힘쓰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대법원의 결정은 우리 직장 내에서, 또 전 세계적으로 이해할 만한 우려와 의문을 낳고 있다"며 "조 바이든 행정부 내에서 국무부는 산부인과 시술 지원을 도울 것이라는 점을 약속하며 출산권 증진에 힘쓸 것"이라고 했다.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도 성명에서 "군의 건강과 안위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 산부인과 시술 접근에 있어 어떤 차질도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규정을 면밀히 검토 중이다"고 전했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