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팡이 논란 딛고 대세로'…삼성전자, '무풍에어컨' 누적 200만대 판매
'곰팡이 논란 딛고 대세로'…삼성전자, '무풍에어컨' 누적 200만대 판매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2.06.2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삼성 혁신 에어컨 기술 브리핑' 개최…진화된 '무풍' 기술 소개
노수혁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Air Solution개발그룹장이 28일 삼성전자 기자실에서 삼성 에어컨 혁신 기술을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장민제 기자]
노수혁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Air Solution개발그룹장이 28일 삼성전자 기자실에서 삼성 에어컨 혁신 기술을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장민제 기자]

“삼성 에어컨의 가장 큰 차별점은 무풍이다. 무풍은 과학적 분석과 설계노력, 공정의 시행착오를 통해 완성한 기술이다.”

삼성전자의 ‘무풍 에어컨’이 출시 7주년 만에 판매량 200만대(스탠드 기준)를 넘겼다. 출시 초기 한때 곰팡이 논란도 빚었지만 기술진화로 단점을 극복하고 자사 에어컨 라인업의 주력으로 자리 잡았다. 삼성전자는 무풍 라인업을 늘려 시장공략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노수혁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28일 삼성전자 기자실에서 열린 ‘삼성 에어컨 혁신기술 브리핑’에서 무풍에어컨에 대한 기술적 설명과 함께 그간의 성과, 앞으로의 계획 등을 공개했다.

노 상무에 따르면 무풍 에어컨은 삼성전자가 2016년 첫 선보인 제품이다. 핵심기술은 전면 패널에 적용된 마이크로 홀이다. 마이크로 홀은 바람 문을 대신한다. 삼성전자는 직경 1mm 이하의 마이크로 홀을 촘촘하게 배치해 부드러우면서도 시원한 냉기를 제공한다.

무풍 에어컨은 현재 삼성전자의 주력 제품으로 자리하고 있다. 출시 초 20개였던 라인업은 60여개로 확대됐고 무풍의 마이크로 홀 개수도 13만5000개에서 27만개로 늘었다. 무풍냉방 면적은 두 배 증가했고 에어컨 팬 개수는 4개로 늘었다. 현재 국내 무풍 에어컨의 누적 판매량은 스탠드 기준 200만대를 넘겼고 삼성전자 전체 에어컨 판매량의 90%를 차지한다.

물론 난관은 있었다. 바로 곰팡이 이슈였다. 출시 초기 바람세기가 일반에어컨보다 약하다보니 곰팡이가 잘 생긴다는 민원이 속출했다.

삼성전자는 이에 대해 건조기능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했다. 자동 청소 건조기능을 탑재해 에어컨을 끄면 사용 환경에 따라 최대 30분까지 열교환기를 건조할 수 있게 프로그래밍 했다. 사용자가 에어컨을 스스로 분리해 청소할 수도 있게 했다.

이경주 삼성전자 에어솔루션 제품기획 프로는 “단순 건조가 아니라 요리, 디퓨저 등 집 안의 냄새들이 열교환기에 흡착됐을 때 떼어내는 기능까지 고려했다”며 “최근엔 냄새난다거나 곰팡이가 발생했다는 소비자 불만이 굉장히 많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올해도 차별화된 무풍에어컨으로 국내외 시장을 공략 한다는 계획이다. 올 신제품은 실내외 열교환기 면적을 각각 36%, 67% 늘리고 인버터 모터와 압축기 효율을 향상시켰다. 이에 따라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모델을 13개 출시했다.

또 탄소배출량을 저감해주는 친환경 R32 냉매를 새롭게 도입하고 솔라셀 리모컨을 적용했다.

특히 무풍에어컨에도 맞춤형 가전콘셉트 ‘비스포크’를 적용해 총 158가지 색상 조합을 제공 중이다.

이경주 프로는 “올해 이른 더위가 찾아왔고 6월부터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면서 에어컨 수요도 전년대비 이상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무풍 에어컨은 사랑을 많이 받는 시장 선도 제품이다. 수요 부분은 걱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