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미래형 시뮬레이션·소프트웨어 시장 진출 본격화
KAI, 미래형 시뮬레이션·소프트웨어 시장 진출 본격화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2.06.28 2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훈련체계 전문업체 영상시스템 표준 플랫폼 공급
(사진 왼쪽부터) 신용인 한길C&C 대표, 한창헌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미래사업부문장, 조자연 아이엠티 대표, 구칠효 바로텍시너지 대표가 지난 27일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하는 모습.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사진 왼쪽부터) 신용인 한길C&C 대표, 한창헌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미래사업부문장, 조자연 아이엠티 대표, 구칠효 바로텍시너지 대표가 지난 27일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하는 모습.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미래형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KAI는 지난 27일 훈련체계 전문업체 한길C&C, 바로텍시너지, 아이엠티에 자체 개발한 영상시스템 표준 플랫폼을 공급하고 안정적인 기술지원을 제공하는 상생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KAI는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이들 협력업체에 운용기술을 지원한다. 협력업체는 KAI의 영상시스템 표준플랫폼을 활용해 공군용 모션 시뮬레이터와 해군용 조종 절차 훈련 장비를 개발하게 된다.

영상시스템은 선명하고 몰입도 높은 가상화면을 구현하는 컴퓨터의 일종으로 시뮬레이터의 핵심 부품이다. 그동안 국내 기술력 부족으로 고가의 외산 영상시스템을 전량 수입해 비용 압박을 겪었다.

우수한 성능의 국산 영상시스템을 적용하면 협력업체의 가격경쟁력 확보와 함께 KAI의 시뮬레이터 구성품 개발능력 향상도 기대된다.

KAI는 앞으로 5년간 300억원 규모로 성장이 기대되는 국내 시뮬레이터 영상시스템 시장에서 절반의 시장점유율 확보하고 1조원 규모의 해외 시장에도 수출 패키지 사업을 통해 진출할 방침이다.

KAI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투자와 기술 혁신을 통해 다양한 시뮬레이터 주요 구성품을 국산화하고 협력업체와 상호 발전을 통해 급변하는 훈련체계 기술발전에 선제 대응한다.

KAI는 상생협력 업무협약과 함께 소비자 요구에 따른 맞춤형 영상시스템 표준플랫폼 공급계약도 동시 진행했다.

KAI는 바로텍시너지와 가상현실(VR)을 적용해 G포스(중력가속도)를 체감할 수 있는 모션 시뮬레이터 개발용 영상시스템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또 한길씨앤씨와 기초비행 헬기 시뮬레이터 개발용 영상시스템 공급계약을 맺었다.

KAI는 표준 소프트웨어 개발을 기반으로 가상현실과 FLIR(전방적외선감시장비) 등 다양한 소비자 요구를 반영할 수 있다.

훈련체계 사업에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미래형 훈련시스템과 소프트웨어 사업은 적은 비용으로도 높은 교육훈련 효과가 특징이다. KAI는 국내·외 16개 기지에 50세트 이상의 훈련체계를 납품한 바 있다.

KAI 관계자는 “메타버스 기반의 차세대 가상훈련체계는 장소와 시간에 구애받지 않는다”며 “항공은 물론 비항공 분야로도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