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중앙회, 계좌이체 개별 저축은행명 표시된다
저축은행중앙회, 계좌이체 개별 저축은행명 표시된다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2.06.29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 불편 해소·착오 송금 방지
(이미지=저축은행중앙회)
(이미지=저축은행중앙회)

저축은행중앙회(이하 중앙회)는 금융감독원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타금융권과 함께 전자금융 이체 거래 시 개별저축은행 명칭을 표시하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그간 고객이 전자금융(인터넷·모바일)을 통해 저축은행으로 이체 시 개별 저축은행명이 표시되지 않고 '저축은행'으로만 표시돼 왔다. 

이 때문에 정확한 이체 여부에 대한 고객 불안감과 착오 송금 우려 등이 지속 제기돼 왔지만 저축은행업권이 동일한 금융기관 공동코드를 사용하기 때문에 개별저축은행 명칭을 구분할 수 없었다.

이에 중앙회는 기존의 공동코드 대신 개별저축은행 명칭 정보가 있는 점별 코드를 통해 명칭을 식별해 고객이 보는 화면에 표시하는 방법을 관계기관과 시중은행 등과 협의해왔다. 

이체정보 확인 단계(계좌번호를 넣고 예금주를 조회하는 이체 전 단계)와 이체 결과안내 단계(이체 완료 직후 단계)에서 개별 명칭을 표시키로 했다.

중앙회 통합 비대면 채널(SB톡톡플러스)에서는 지난 21일부터 저축은행 간 이체 시 개별 저축은행의 명칭을 표시하고 있다. 자체 전산과 자체 애플리케이션(앱) 보유 저축은행은 오는 9월 말까지 전산 개발을 완료 추진할 계획이다.

중앙회 관계자는 "은행·증권사 등 전자금융 참가 기관 대부분은 올해까지 자체 전산 개발 일정에 따라 개별 저축은행의 명칭을 구현할 예정"이라며 "이번 전자금융 이체 거래 시 개별저축은행 명칭 표시 사업 추진이 완료되면 착오 송금 등 소비자 불편을 해소하고 저축은행 명칭 홍보에도 도움이 되는 등 다양한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qhfka718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