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글로벌 소비자만족도 18년 연속 1위 선정
대한항공, 글로벌 소비자만족도 18년 연속 1위 선정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2.07.08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경영협회 주관 올해 평가서 최우수 기업 꼽혀
대한항공 항공기.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 항공기.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이 18년 연속 글로벌 소비자만족도 1위에 선정됐다.

대한항공은 지난달 23일 진행된 글로벌경영협회(GMA) 주관 ‘2022년 글로벌 소비자만족도(GCSI)우수기업’ 시상식에서 항공여객운송 서비스 부문 1위를 차지했다고 8일 밝혔다.

글로벌경영협회에서 주관하는 글로벌 소비자만족도는 소비자들의 품질만족도, 글로벌 역량, 소비자 충성도 등을 평가해 매년 부문별 최우수 기업을 선정한다.

대한항공은 소비자 서비스 제고를 위한 노력을 인정받아 지난 2005년부터 항공여객 운송서비스 부문에서 오랜 기간 정상을 유지하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대한항공은 방역과 안전에 주안점을 두고 기내 소독, 비대면 수속 활성화, 승객 간 거리 두기, 기내식 위생 강화 등 소비자들의 안전한 항공여행을 위해 만전을 기했다.

현재는 코로나 안정화 상황에 따라 기내 서비스를 정상화해 운영 중이다. 특히 대한항공의 대표 한식 메뉴인 비빔밥 이외에 불고기 묵밥, 메밀 비빔국수 등 새로운 한식을 계절별로 소개하고 디저트와 음료를 다양하게 구성하는 등 코로나19 이전보다 업그레이드된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대한항공은 정보통신기술(IT) 투자와 혁신을 통한 소비자 편의 향상을 위한 노력도 지속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전 세계 항공사 중 처음으로 e-DOC 시스템을 도입해 고객이 직접 작성해야 하는 서류에 대해 전면 디지털화를 적용했다. 라운지 자동화 시스템을 통해 소비자 입장 절차를 간소화시켰다. 이외에도 항공기 탑승 시점에 자신의 수하물이 항공기에 실렸는지 알 수 있는 ‘수하물 탑재 안내’, 스마트폰 등으로 궁금한 사항을 문의할 수 있는 챗봇 서비스 등을 제공 중이다.

대한항공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친환경 고효율 항공기로 기단 교체를 지속하고 있으며 기존 항공유 대비 최대 80% 온실 감축 효과가 있는 지속가능한 항공유를 국내 업계 처음으로 도입하는 등 탄소 감축, 기후 변화에도 선제 대응하고 있다.

한편 대한항공은 소비자 서비스의 질적 향상을 위한 노력을 인정받아 미국 에어 트랜스포트 월드(Air Transport World)로부터 항공업계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올해의 항공사'로 선정된 바 있다. 최근에는 국토교통부의 ‘2021년 국토부 항공교통서비스 평가’에서 이용자 만족도 1위 뿐만 아니라 정시성, 안전성 등 전 항목 최고 등급을 받았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앞으로도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하는 글로벌 항공사로 굳건히 자리매김하기 위해 고객 서비스 강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