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4명 중 1명, 비용 부담으로 여름 휴가 포기…휴가도 양극화
20대 4명 중 1명, 비용 부담으로 여름 휴가 포기…휴가도 양극화
  • 윤경진 기자
  • 승인 2022.07.21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바천국, 20대 대학생 및 취준생 1024명 설문조사…평균 휴가 비용 56만2000원
여름 휴가 계획 그래프.[사진=알바천국]
여름 휴가 계획 그래프.[사진=알바천국]

코로나19 유행 이후 처음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없는 여름 휴가철이 다가온 가운데 20대 대학생·취업준비생 4명 중 3명은 휴가 계획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휴가를 떠나는 이들은 평균 약 56만2000원을 사용할 예정인 반면 ‘휴포족’은 휴가 포기 이유로 ‘비용 부담’을 꼽으면서 양극화 현상이 두드러졌다.

 알바천국은 지난 13일~18일 6일간 개인회원 102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휴가 계획이 있다고 답한 이들은 74.9%였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동일 조사(41.1%) 대비 33.8%p 증가한 수치다.

평균 휴가 비용은 작년(46만2000원)보다 10만원 높은 56만2000원으로 조사됐다. 휴가비 마련은 ‘기존 아르바이트 급여’를 이용하겠다는 답변이 44.8%(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외 △용돈(32.6%) △저축 금액(27.6%) 등이 뒤이었으며 여름 휴가 비용을 벌기 위해 새로운 단기 아르바이트를 하겠다는 응답도 19.6%에 달했다. 

여름휴가를 계획한 이유 1위는 ‘반복되는 일상을 탈출하기 위해서’(43.4%, 복수응답)였다. △가족, 친구의 제안으로(40.5%) △스트레스 및 우울감 해소를 위해서(40.4%) 휴가를 떠난다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고 일상이 회복됐기 때문에’라는 답변은 25.2%였다. 

휴가를 떠나는 20대들은 △국내 해수욕장·계곡 등 물놀이(37.9%) △국내 펜션·풀빌라 등 펜캉스(19.8%) △국내 프리미엄 호텔·리조트 등 호캉스(15.1%) 등을 계획하고 있었다. 국내 휴가지로는 △경상도(37.6%) △강원도(19.8%) △수도권(19.3%) 순으로 인기가 많았다.

반면 휴가 계획이 없다고 답한 이들은 가장 큰 이유로 ‘비용 부담’(44.4%, 복수응답)을 꼽았다. 식비, 교통비, 숙박비 등 전반적인 물가 상승으로 인해 휴가 비용 지출에 어려움을 느꼈다. 휴가를 떠날 것이라 답한 20대 중 상위 30%가 평균 약 125만8000원의 휴가비를 사용할 것이라고 답한 것과 대조되는 모습이다.

이외 △학업 및 취업 준비에 집중하기 위해(35.4%) △여름 휴가를 떠날 일정 여유가 없어서(29.6%) △아르바이트 일정 조절이 어려워서(23.7%) △코로나19 상황에서 안심할 수 없어서(22.6%) 등의 응답이 뒤따랐다. 

you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