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학기에도 ‘정상 등교’…탄력적 학사 운영 가능
2학기에도 ‘정상 등교’…탄력적 학사 운영 가능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2.08.04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률적 선제검사 안해…대학도 대면 수업
코로나 19 변이 바이러스가 다시 대유행 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교육부는 4일 2학기에도 정상등교를 원칙으로 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코로나 상황에 따라 학급 및 학년별로 탄력적 학사 운영이 가능하도록 하고 등교 전 일률적 선제검사도 하지 않도록 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 19 변이 바이러스가 다시 대유행 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교육부는 4일 2학기에도 정상등교를 원칙으로 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코로나 상황에 따라 학급 및 학년별로 탄력적 학사 운영이 가능하도록 하고 등교 전 일률적 선제검사도 하지 않도록 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 19 변이 바이러스가 다시 대유행 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교육부는 4일 2학기에도 정상등교를 원칙으로 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코로나 상황에 따라 학급 및 학년별로 탄력적 학사 운영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번 달 안으로 전국 유치원의 74%, 초·중·고는 약 85%가 2학기 개학에 들어간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심각해지면 1학기(학내 재학생 신규 확진 비율 및 등교 중지 비율에 따라 등교 방식 결정)와 마찬가지로 △정상 교육활동 △전체등교+교육활동제한 △일부 등교+일부 원격수업 △전면 원격수업 등으로 등교 방식을 결정한다.

교육부는 각급 학교별로 총 3주(개학 전 1주일과 개학 후 2주일)를 ‘집중방역점검기간’으로 운영하되 1학기에 등교 전 실시했던 일률적 선제검사는 하지 않도록 했다.

선제검사 대신 개학 후 전 학생을 비롯해 교직원에게 신속항원검사키트 2개를 지급(총 1400만개 검사키트, 232억원 예산 소요)해 의심 증상이 발현될 경우 각 가정에서 검사를 하도록 했다.

학생들은 등교 전 자가진단앱에 건강 상태를 입력해야 하고, 확진 판정을 받은 학생은 7일간 등교가 중지된다. 각 학교 실내에선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하고, 등교 시 발열 검사 및 급식실 칸막이 설치 등도 그대로 유지된다.

아울러 각급 학교에 방역 전담 인력 6만명, 방역 물품 등을 지원하고, 체험학습 등 숙박시설을 이용하는 행사에는 학교가 원활하게 계약을 변경 또는 일정을 조정하도록 했다.

확진판정을 받은 학생의 2학기 중간·기말고사 응시는 교육부가 교육청 및 방역 당국과 협의를 통해 9월 중 최종 결정, 안내할 방침이다.

대학 또한 대면 수업을 원칙으로 운영하고, 교수와 학생이 확진판정으로 대면 수업이 어려울 경우 원격수업 및 출석 대체 과제 등으로 대체된다. 또 학교 내 확진율이 늘어날 경우 일부 또는 전체 수업을 비대면으로 전환하도록 했다.

vietnam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