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인천-몽골 울란바토르 탑승률 82%"
제주항공 "인천-몽골 울란바토르 탑승률 82%"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2.08.08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항 첫 한 달 간 순항…38편 운항·5906명 탑승
제주항공 항공기. [사진=제주항공]
제주항공 항공기. [사진=제주항공]

제주항공이 인천-몽골 울란바토르 노선 취항 첫 한 달 간 80%가 넘는 평균 탑승률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인천-울란바토르 노선은 제주항공의 첫 번째 한-몽골 정기노선이자 코로나19 이후 첫 신규 취항 노선이다.

제주항공은 지난 4월 국토교통부로부터 배분받은 인천-울란바토르 노선 운수권을 활용해 6월29일부터 매주 수·목·토·일요일 주 4회 운항을 시작했다. 지난달까지 해당 노선에 총 38편을 운항해 5906명이 탑승, 82.2%의 탑승률을 기록하는 등 순항하고 있다.

특히 제주항공의 몽골 취항이후 인천-울란바토르 노선의 운항 횟수와 수송객수의 급격하게 늘었다.

국토부 항공정보포탈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제주항공을 비롯한 국적항공사들은 156편을 운항해 2만6727명을 수송했다. 이는 올해 1월 24편을 운항해 2177명 수송과 비교해 운항횟수는 550%, 탑승객은 1128% 증가했다.

특히 지난 7일 기준 제주항공의 8월 예약률이 80% 중반대에 달하는 등 본격적인 휴가철과 몽골 여행 적기로 접어들며 몽골을 찾는 여행객들이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몽골은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내륙 국가로 유네스코 지정 훼손되지 않은 세계 자연유산의 나라다. 기암괴석이 어우러진 ‘테를지 국립공원’을 비롯해 공룡 화석 발굴지인 바얀작, 사막 한 가운데 아이스 밸리인 욜린암에서는 얼음을 구경할 수 있다.

또 초원에서 말과 함께 생활하는 몽골 유목민들의 전통문화 체험과 세계 3대 별관측지에서 즐기는 은하수와 별자리 관측은 몽골을 찾는 여행객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한다. 몽골은 무비자 입국이 가능하며, 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자유롭게 여행할 수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제주항공의 인천-몽골 노선 취항을 통해 진정한 의미의 복수 항공사 체제가 갖춰지게 되며 소비자들이 보다 저렴한 가격에 몽골 여행을 할 수 있게 됐다”며 “안전운항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운임과 서비스를 통해 소비자 편익 증대는 물론 몽골 여행 대중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