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신동빈, 사면 유력…윤석열 정부, 12일 결정
이재용·신동빈, 사면 유력…윤석열 정부, 12일 결정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2.08.10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동훈 장관, 대통령에게 곧 사면·복권 명단 보고
12일 임시 국무회의 개최, 8·15 특사 대상자 발표
이호진‧장세주‧이중근까지 경제인 대거 포함 예상
(왼쪽부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 회장.[사진=각사]
(왼쪽부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 회장.[사진=각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경제인들이 윤석열 정부의 첫 사면에 대거 포함될 전망이다.

10일 정재계에 따르면, 윤석열 정부는 광복절을 앞둔 오는 12일 임시 국무회의를 열고 8·15 특사 대상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새 정부 출범 후 첫 사면으로 지난 9일 열린 법무부 사면심사위원회의에선 ‘경제인 사면’에 중점이 모아졌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심사위에서 결정된 사면·복권 명단을 보고할 예정이다. 

법조계는 이번 특사 대상에 경제인들이 대거 포함된 것으로 예상했다. 대표적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다.

이 부회장은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농단 사건으로 징역 2년6개월 형을 확정 받은 뒤 지난해 가석방으로 풀려났다. 이어 친기업을 내세운 윤석열 정부 출범 후 대통령과 경제인들의 만남에 얼굴을 내비치고 있지만 경영에 적극 나서긴 힘든 상황이다. 지난달 25일 형기가 종료됐지만 5년간 취업이 제한됐기 때문이다.

신동빈 롯데 회장도 사면 대상으로 거론된다. 그는 국정농단 사건으로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받았고 내년 10월까지 집행유예 기간이다. 그 외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 등이 이번 사면에 거론된다.

이번 사면은 정치인들을 제외하고 경제인과 민생사범 위주로 대상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이명박(MB) 전 대통령과 김경수 전 경남지사,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전병헌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도 명단에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사면은 대통령의 고유권한인 만큼 심사위와 다른 결정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

jangstag@shinailbo.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