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중소기업 R&D 215억 투입…상생협력 72억 조성
원전 중소기업 R&D 215억 투입…상생협력 72억 조성
  • 최지원 기자
  • 승인 2022.08.10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원전 중기 기술개발 지원계획' 발표…중점품목 51개 확정
중소벤처기업부 로고.
중소벤처기업부 로고.

정부가 원전 중소기업의 미래경쟁력 확보를 위해 51개 중점품목을 선정하고 연구개발(R&D) 자금 215억원을 지원한다. 윤석열 정부 주도 원전 사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0일 조주현 차관이 한국수력원자력 인재개발원에서 원전 분야 대·중소기업, 관계기관들과 함께 '2022년 원전 분야 중소기업 기술개발 지원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중기부는 원전 분야 중소기업의 기술력 회복을 통한 자생력 제고와 디지털 기반의 미래경쟁력 확보 지원을 위해 지난 7월12일부터 ‘원전 분야 중소기업 기술혁신 연구반’을 가동했다. 연구반은 매출‧인력 증감현황, 기업 기술개발 수요와 기술‧시장 동향 등에 대한 종합적인 검토를 바탕으로 제안한 중점품목 51개를 확정했다.

중점 품목 기술개발은 △창업성장기술개발사업(30억원) △중소기업기술혁신개발사업(150억원) △중소기업상용화기술개발사업(35억원) 등을 통해 모두 215억원 지원이 이뤄진다. 자세한 사업계획은 오는 11일 공고된다.

중기부는 한수원과 3년 간 ‘공동투자형 기술개발 투자기금’ 72억원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조성된 기금은 원자로 헤드 자동 정밀검사장비 등 차세대 원전 분야의 중소기업 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해 사용된다.

조 차관은 이날 건설 중인 신고리 5‧6호기와 현재 운영 중인 고리 2호기, 영구정지된 고리 1호기 등 원전 현장도 방문했다.

조 차관은 “안전이 최우선시되는 원전 분야에서 결함 검출, 제염, 방사선 측정 등 원전의 안전 분야에서 핵심 역할을 하는 중소기업의 기술 역량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매출과 인력의 급감으로 위기에 직면한 원전 분야 중소기업의 자생력을 갖추고 미래 원전 시장에서 중소기업의 시장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frog@shinailbo.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