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코픽스, 3% 목전…'역대 최대 폭'
7월 코픽스, 3% 목전…'역대 최대 폭'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2.08.16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담대 변동 금리 인상 불가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전월보다 0.52%포인트(p) 뛰며 3%대를 목전에 뒀다.

16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7월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6월(2.38%)보다 0.52%p 높은 2.90%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10년 1월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발표되기 시작한 이래 12년 6개월 만에 가장 큰 상승 폭이다.

시중 은행들은 이르면 오는 17일부터 신규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에 이날 공개된 코픽스 금리를 반영한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이 조달한 자금의 가중평균금리로 은행이 실제 취급한 예·적금, 은행채 등 수신상품의 금리 변동이 반영된다. 

코픽스가 떨어지면 그만큼 은행이 적은 이자를 주고 돈을 확보할 수 있다는 뜻이고 코픽스가 오르면 그 반대의 경우다.

잔액 기준 코픽스는 2.05%로 전월 대비 0.22%p 상승했다. 

신규 취급액 코픽스와 잔액 기준 코픽스에는 정기예금과 정기적금, 상호부금, 주택부금, 양도성예금증서, 환매조건부채권매도, 표지어음매출, 금융채(후순위채 및 전환사채 제외) 수신상품의 금리가 반영된다.

2019년 6월부터 새로 도입된 신잔액기준 코픽스도 1.62%로 전월보다 0.20%p 높아졌다. 

qhfka718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