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서해 공무원 피격' 해경청 압수수색
검찰, '서해 공무원 피격' 해경청 압수수색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2.08.17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해양경찰청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을 진행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이희동 부장검사)는 17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에 있는 해경청 청사와 서버 소재지 등에 수사관 20여명을 투입해 관련 전자문서와 메신저 자료 등을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전날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과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서욱 전 국방부 장관의 자택 등 10여 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휴대전화 등을 확보했다.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한 압수수색은 지난달 13일 국정원 압수수색 이후 한 달여 만에 본격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앞서 해양수산부 직원이었던 이대준씨는 2020년 9월21일 인천 옹진군 소연평도 남쪽 2.2㎞ 해상에 떠 있던 어업지도선에서 실종됐다가 북한 해역으로 표류했고, 하루 뒤 북한군의 총격을 받아 숨졌다.

사건 직후 해경은 이씨가 자진해 월북했다가 피해를 입었다는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청와대와 정부 부처들이 사건 무마를 위해 이씨에게 월북 프레임을 씌웠는지 여부와 자료 삭제 및 과정 등을 들여다보고 있다.

해경철 압수수색은 당시 월북 추정 결론을 내린 해경의 수사 상황과 이후 판단을 뒤집은 경위 등을 밝히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검찰은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해 당시 정부부처간 의사결정 과정을 재구성하는 한편 박 전 원장, 서 전 실장 등 주요 피의자를 소환할 방침이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