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강력 태풍 '힌남노' 6일 오전 남해안 상륙
초강력 태풍 '힌남노' 6일 오전 남해안 상륙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2.09.05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전 6시 부산 서남서쪽 90㎞ 해상 통과
침수지역 정비‧항공 결항… 전국 ‘초비상’
기상청 “남해안 중심으로 폭풍해일 우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초강력 태풍 ‘힌남노’가 6일 오전 남해안에 상륙한다. 제주 지역에 강한 비를 뿌리며 강한 위력을 과시한 힌남노는 전국에 폭우와 강풍으로 전방위적인 피해를 양산할 것으로 우려된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힌남노는 6일 오전 1시 서귀포 남쪽 30㎞ 해상까지 ‘매우 강’ 강도를 유지하며 북동진해 오전 7시를 전후해 경남해안에 도달하겠다. 

힌남노가 우리나라 주변에 접근할 때 중심기압은 950hPa 정도일 것으로 예측된다. 이 전망대로면 가장 강한 세력을 가지고 국내에 상륙한 태풍으로 기록된다. 우리나라를 빠져나간 뒤에도 힌남노는 한동안 ‘강’의 강도를 유지할 정도로 강력한 태풍이다. 태풍의 강도는 ‘중-강-매우 강-초강력’으로 나뉜다.

힌남노의 이동에 따라 6일까지 전국 곳곳에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지겠다. 제주·전남남해안·경남해안·울릉도·독도에는 최대순간풍속이 40~60㎧(시속 145~215㎞) 내외인 초강풍이 불겠다.

강원영동·경북동해안·전남서해안은 최대순간풍속이 30~40㎧(시속 110~145㎞) 안팎, 남부지방(해안 제외)·충청·강원영서남부는 20~30㎧(시속 70~110㎞) 안팎에 이르겠다.

이날부터 전국 대부분 지역이 힌남노 영향권에 들면서 전국이 비상상태를 갖추고 있다.

특히 지난달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자체는 더욱 촉각을 세우고 있다. 강원도는 상습침수지역 안전조치 681건과 급경사지 및 산사태 취약지역 안전조치 468건 등 취약지역을 집중 점검했다.

태풍의 직격타를 맞는 제주도와 경남 지역은 더욱 촘촘한 대비 태세를 갖췄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6시를 기해 비상 3단계를 발령하고 24시간 비상근무를 가동했다.

경남도는 창원 합성·석전·내서·삼동·성주 등 지하차도 등을 통제했다. 홍수 때 물이 교량을 넘어가는 도내 세월교도 대부분 통제됐다.

비바람으로 뱃길과 하늘길도 막혔다. 김포국제공항에서 출발하는 국내선 13편이 추가 결항하면서 힌남노로 인한 결항은 이날 오후 2시 기준 361편에 달했다.

부산항도 이날 0시부터 운항을 중단했다. 전남 지역 여객선은 42개 항로에서 59척이 운행을 멈췄고 인천과 섬을 잇는 항로의 여객선 운항도 통제됐다. 인천∼제주도, 인천∼백령도, 인천∼연평도 등 항로의 여객선은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 부두로 대피한 상태다.

학생들의 안전을 위한 대책도 마련됐다. 도별 지자체와 교육청은 어린이집 휴원, 원격수업 전환, 재량 휴업 등을 일선에 권고했다. 전남 지역 학교에서는 체험학습 일정을 미루고 대구에서는 수학여행을 취소하는 사례도 나왔다.

기상청 관계자는 “힌남노가 북진하면서 중심 위치가 좌우로 50㎞ 이상 변동하고 있다”며 “경남해안을 중심으로 폭풍해일이 발생할 수 있다. 특정 지역을 상륙지점으로 상정하지 말고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