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A330' 예비 엔진 도입…토털 케어 계약
티웨이항공, 'A330' 예비 엔진 도입…토털 케어 계약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2.09.13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리·정비 발생 시 신속하고 안정적 대응 기대
티웨이항공 관계자가 항공기 엔진을 정비하는 모습. [사진=티웨이항공]
티웨이항공 관계자가 항공기 엔진을 정비하는 모습. [사진=티웨이항공]

티웨이항공이 최근 ‘A330’ 기종의 예비 엔진을 도입하고 토털 케어(Total Care)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앞서 티웨이항공은 올해 상반기 A330-300 항공기 3대 도입 이후 최근 해당 기종의 예비 엔진 1기를 국내 들여왔다.

티웨이항공은 “안전운항 체계, 정비 인프라 강화를 위해 지속적인 투자와 노력을 기울이는 차원”이라며 “앞으로 엔진 수리, 각종 정비 상황 발생 시 더욱 신속하고 안정적인 대응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티웨이항공은 지난 6월 세계적인 엔진 제조사 롤스로이스(Rolls-Royce)와 A330 기종에 장착되는 ‘Trent 700’ 엔진에 대한 토털 케어 서비스 계약을 체결해 효율적인 엔진 운영과 안정적인 정비 시스템을 갖춘 바 있다. 티웨이항공은 이번 예비엔진 도입을 통해 항공기의 가용성과 신뢰성을 한층 더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Trent 700 엔진은 여객기와 화물기를 합해 A330 기종의 점유율 60% 이상을 차지하는 대표 엔진이다.

한편 티웨이항공은 현재 A330 기종을 인천-싱가포르, 인천-태국 방콕, 인천-몽골 울란바토르 노선과 김포-제주 노선에 투입 중이다. 여객 운송과 함께 넓은 항공기 하부(벨리) 공간을 활용한 화물 운송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빈틈없는 안전체계 구축과 인프라 강화를 통해 정비 상황 발생 시에도 신속하고 재빠른 대응으로 승객 불편 최소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최우선 가치인 안전을 바탕으로 합리적이고 편안한 여행을 지속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