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우 대전시장, “현대아울렛 화재사고 신속한 수습에 최선”
이장우 대전시장, “현대아울렛 화재사고 신속한 수습에 최선”
  • 정태경 기자
  • 승인 2022.09.28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무실 등 지하 설치 금지 조례 제정 추진
이장우 대전시장은 28일 오후 기자브리핑을 갖고 현대아울렛 화재사고에 대한 피해자 지원대책 및 수습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정태경 기자)
이장우 대전시장은 28일 오후 기자브리핑을 갖고 현대아울렛 화재사고에 대한 피해자 지원대책 및 수습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정태경 기자)

이장우 대전시장은 28일 오후 기자브리핑을 갖고 현대아울렛 화재사고에 대한 피해자 지원대책 및 수습계획을 발표했다.

지난 26일 오전 7시45분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아울렛에서 발생한 화재로 7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상을 당하는 등 8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이 시장은 “지난 월요일 예기치 않은 현대아울렛 화재로 많은 분들의 희생과 상인분들의 손실 발생에 매우 안타깝다”며 “유가족과 상인분들의 지원에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장례 절차 등 피해자 유족들의 슬픔을 보듬는 것이 가장 우선되어야 한다며, 대전시가 주도적으로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하고 선제적으로 유가족 지원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또 “유사한 사고 재발을 막기 위해 철저한 화재원인 규명, 향후 대책 강구 등 사고 수습을 철저하게 진행하겠다”며, “대형건물, 다중이용시설 사고 시 대형인명사고를 대비하여 소방안전 재점검 및 건축 단계부터 안전 담보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28일 오후 기자브리핑을 갖고 현대아울렛 화재사고에 대한 피해자 지원대책 및 수습계획을 발표한 후 기자들의 질의에 채수종 소방본부가 답변하고 있다. (사진=정태경 기자)
이장우 대전시장은 28일 오후 기자브리핑을 갖고 현대아울렛 화재사고에 대한 피해자 지원대책 및 수습계획을 발표한 후 기자들의 질의에 채수종 소방본부장이 답변하고 있다. (사진=정태경 기자)

시는 현대아울렛 화재사고 지원을 위해 시민안전보험 지원, 피해복구 대출지원 및 이자보전, 자영업자 유급병가 지원, 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 상담실 운영, 법률상담지원, 피해자지원 전담반 운영 등을 통해 피해자 지원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이 시장은 “입점 상인의 물적피해, 영업손실 보상 등이 신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현대백화점의 책임 있는 자세와 답변을 받아내겠으며, 용산동·관평동 상인회의 의견을 수렴하여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 시장은 대학, 대형건물, 공공기관 등에서 근무하는 환경, 시설분야 근로자들의 사무실, 휴게실 대부분 지하에 위치하여 근무환경이 열악하다고 지적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해 사무실 등을 지하에 설치하는 것을 금지하는 조례 제정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해외 출장 중이던 이장우 시장은 일정을 중단하고 27일 급거 귀국하였으며, 대전에 도착한 저녁 9시경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 현장을 즉시 찾은 것을 시작으로 사고 수습을 직접 지휘하고 있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28일 오후 기자브리핑을 갖고 현대아울렛 화재사고에 대한 피해자 지원대책 및 수습계획을 발표한 후 기자들의 질의에 한선희 시민안전실장이 답변하고 있다. (사진=정태경 기자)
이장우 대전시장은 28일 오후 기자브리핑을 갖고 현대아울렛 화재사고에 대한 피해자 지원대책 및 수습계획을 발표한 후 기자들의 질의에 한선희 시민안전실장이 답변하고 있다. (사진=정태경 기자)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