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대통령 '유병호 문자'에 "감사원 관여 무리할 필요 없다"
윤대통령 '유병호 문자'에 "감사원 관여 무리할 필요 없다"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2.10.06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차'엔 "대통령이 언급할 사안 아냐"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6일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이관석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비서관에 문자를 보내 '대통령실 직보 논란'이 이는 데 대해 "감사원 업무 관여는 법에도 안 맞고 그런 무리를 할 필요 없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무슨 문자가 어떻게 됐는지 잘 모르겠지만, 감사원은 소속은 대통령이지만 업무에는 관여할 수 없도록 헌법과 법률에 돼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자세한 내용은) 파악해보겠지만, 기사로 얼핏 보기에는 정부 구성원이기 때문에 언론 보도에 나온 업무와 관련해 문의가 있지 않았나 싶나"고 했다. 

그러면서 "그 정도에 관여할 만큼 시간적 여유도 없다"고도 말했다. 

앞서 유 사무총장은 전날(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앞서 이 수석에게 '오늘 또 제대로 해명자료가 나갈겁니다. 무식한 소리 말라는 취지입니다'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내는 모습이 언론에 포착돼 논란이 됐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최근 풍자 만화 '윤석열차'를 둘러싸고 표현의 자유 압박 논란이 이는 데 대해서는 "그런 문제는 대통령이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는 입장을 밝혔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