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리, 탈석탄 금융 선언
코리안리, 탈석탄 금융 선언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2.11.30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탄채굴·석탄화력발전소 신규 투자·임의 재보험 인수 중단
탈석탄 금융 선언문 전문. (이미지=코리안리재보험)
탈석탄 금융 선언문 전문. (이미지=코리안리재보험)

코리안리재보험(코리안리)은 탈석탄 금융 선언문을 발표하고 향후 신규 투자와 인수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코리안리는 이사회 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위원회를 중심으로 탈석탄 정책 수립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돼 왔으며 지난 28일 개최된 코리안리 이사회에서 탈석탄 금융 선언문을 채택함으로써 향후 ESG 행보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선언에 따라 코리안리는 오는 2023년 1월부터 국내외 석탄채굴 및 석탄화력발전소 건설과 관련된 신규 투자와 임의재보험 인수를 중단할 예정이다.

이번 탈석탄 금융 선언을 시작으로 코리안리는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노력도 단계적으로 실시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코리안리가 영위하고 있는 재보험업은 기후변화와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어 지속가능한 경영활동을 위해서는 적극적인 기후 위기 대응이 필요하다는 것이 코리안리 입장이다. 

코리안리가 한국리스크관리학회와 함께 '기후리스크관리 태스크포스(TF)'를 공동 운영하며 기후 위기의 당면과제에 대한 고민을 이어온 것도 이러한 노력의 일환이다. 

이밖에도 코리안리는 지난해 ESG 전담 조직을 신설하고 올해 이사회 내 ESG 위원회를 신설하는 등 ESG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노력을 지속 해왔다.

코리안리 관계자는 "코리안리는 이번 탈석탄 금융 선언을 시작으로 기후변화에 맞서는 노력을 더욱 강화하고 그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qhfka718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