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조직 개편해 부산이전 강행…걸림돌 '둘'
산업은행, 조직 개편해 부산이전 강행…걸림돌 '둘'
  • 배태호 기자
  • 승인 2022.11.30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남권투자금융 신설에 노조 반발…일부 의원 부정적 시선
(자료=한국산업은행)
산업은행이 29일 이사회를 열고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파란색 글씨가 29일 이사회를 통해 개편된 부서. (자료=한국산업은행)

산업은행이 조직개편을 통해 부산 이전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녹록지 않을 전망이다.

산업은행은 지난 29일 이사회를 열고 위기관리 대응과 핵심 산업 지원체제 구축, 효율적 조직관리를 위한 편제 조정, 지역균형 발전선도 등을 위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재무관리부문 신설과 정책기획부문과 경영관리부문 통합, 중소중견부문의 지역성장 부문 개편이 골자다.

하지만 노조의 거센 반대와 산은 이전을 위한 관련법 개정이 제자리를 맴돌며 난항이 예상된다.

30일 산은에 따르면, 이번 조직개편의 핵심은 ‘지역성장부문’ 개편이다. 동남권 지역을 국가 성장 양대축으로 육성하고, 국가균형발전의 국가적 아젠다 실현을 지원하기 위해 국내지점 영업을 총괄하는 중소중견부문을 ‘지역성장부문’으로 바꾼다는 게 골자다.

산은은 부문 내 네트워크지원실과 지역성장지원실도 통합해 업무를 일원화하고 부산지역으로 이전해 지역성장 지원 업무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또 해당 부문 내에 ‘동남권투자금융센터’를 신설해 동남권지역 녹색금융, 벤처투자, 지역개발 업무 등을 중점 추진하고 추적된 투자은행(IB)업무도 이양한다.

산은 관계자는 “위기대응 역량 제고와 국가지속발전을 위한 지역성장 지원조직을 강화해 대표 정책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더욱 적극적으로 수행해나가기 위한 것”이라며 조직개편 이유를 설명했다.

산업은행 노조가 산은 조직개편안 의결을 위한 이사회를 반대하며 기자 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산업은행 노조)
산업은행 노조가 지난 29일 산은 조직개편안 의결을 위한 이사회 개최를 반대하며 기자 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한국산업은행지부)

이를 두고 노조는 크게 반발하고 있다. 산은의 부산 이전을 강하게 반대해 온 노조는 지난 28일과 29일 잇단 대규모 집회를 열고 “강석훈 산은 회장이 동남권 영업 확대라는 말도 안 되는 명분을 붙여 지원부서 신설과 100여명 규모의 인원을 부산에 배치하려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이와 함께 법률 검토를 받은 결과를 인용해 “이번 직제개편안은 중소중견부문의 부산이동을 예정하는 만큼 실질적인 본점의 일부 이전이라고 볼 여지가 있다”며 “이는 산업은행법 위반으로 판단된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또 “이사들은 관련법에 따라 손해배상 책임을 질 수 있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이번 조직개편을 의결한 사내·사외이사 모두에게 배임과 직원남용 협의로 고소와 고발까지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산은 본점 이전을 위한 법 개정도 순탄치 않다. 여·야 일부 국회의원은 ‘산업은행은 본점을 서울특별시에 둔다’는 기존 법 조항을 바꾸기 위한 개정안을 발의해 현재 정무위원회 법안심사 소위원회에 올렸지만 의견은 분분하다.

소위 내 부산지역 의원들은 찬성 의견을 내는 반면, 수도권과 호남 의원들은 산은 본점 이전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박재호 의원(민주당, 부산남구)은 “이해관계가 얽히고 지역마다 원하는 바가 있는 만큼 정부 차원에서 (이전에 대한 해법 제시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 국책은행 관계자는 “대한민국 대표 정책금융기관인 산업은행이 수도에 있는 것은 단순히 법 때문만은 아니다”며 “실질적으로 부산 이전이 산은의 경쟁력 확대는 물론 정책은행으로서의 역할에 충실할 수 있는가를 우선해서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아일보] 배태호 기자

bth7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