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尹대통령,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수사 관련 입장 밝혀야"
임종석 "尹대통령,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수사 관련 입장 밝혀야"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2.12.02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보부처 일제히 입장 번복, 대통령 지시 없이 가능한가"
"이 사건 통해 뭘 얻고자 하나… 검찰권 뒤에 숨지 말라"
윤석열 대통령이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사태 관련 업무개시명령을 심의하기 위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사태 관련 업무개시명령을 심의하기 위해 지난 11월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사진=대통령실)

문재인 정부에서 대통령비서실 비서실장을 지낸 임종석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 이사장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윤석열 대통령에게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임 이사장은 2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차라리 윤 대통령에게 요구한다. 이 사안에 대해서 대통령의 입장을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며 "그래야 소모적인 갈등 대립 분열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현재 대한민국 상황에서 검찰권을 윤 대통령이 완전히 사유화하고 장악하고 있단 건 만천하가 다 아는 일"이라며 "이게 정치보복이 분명하단 건 우리들 판단뿐만 아니라 국민적 여론도 대부분 저는 그렇다고 느끼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내가 묻고 싶은 건, 문재인 (전) 대통령께서도 그 점을 지적한 건데, 당시 모든 걸 확정할 수 없는 상황에서 가용 가능한 모든 정보와 정황을 종합해서 추정하고 판단한 건데, 새로운 정황과 근거가 없이 부처가 일제히 입장을 번복한 건 어떻게 대통령 지시가 없이 가능한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도대체 이 사안을 다시 들추게 된 시작이 무엇이었는지, 부처로부터 어떤 보고를 받고 판단 번복과 관련해서는 대통령이 어떤 지시를 했는지, 또 서훈 (전) 국정원장의 구속영장 청구에 대해서 사전에 보고받고 승인했는지 윤 대통령이 답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부언했다.

임 이사장은 "지금은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유가족들을 위로하겠단 목적이 아니라 완전히 앞에 정부가 진행했던 모든 걸 부정하면서, 당시 관련된 모든 안보부처의 수장들을 압수수색하고, 소환하고, 구속영장을 치고 있다"면서 "어떻게 이게 정치보복이 아닐 수 있겠나"라고 거세게 반발했다.

또 "(윤 대통령이) 이 사건을 통해서 뭘 얻고자 하는지, 또 어디까지 가고자 하는지, 정말로 문재인 (전) 대통령까지 끌어들이려고 하는 건지 알고 있는 사람은 윤 대통령 한 분일거라고 생각한다"면서 "'수사 중인 사건이라 적절치 않다' 그런 소리 하지 말고, 대통령이 아니고는 벌일 수 없는 일이 일련의 사태로 벌어지고 있는데 사실상 검찰권을 완전히 장악하고 있으면서 검찰권 뒤에 숨어서 그런 소리 마시고 정말로 이 사태에 대한 대통령의 입장이 뭔지 다시 한번 분명하게 밝힐 것을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mj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