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수, 진보신당 대표직 사퇴
조승수, 진보신당 대표직 사퇴
  • 양귀호기자
  • 승인 2011.09.05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보신당 조승수 대표가 5일 진보정당 통합안 부결에 대해 책임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고 선언했다.

조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새로운 진보정당 건설을 공약하고 추진했던 당사자로서 결국 진보대통합을 이루지 못한 데 대한 책임을 지고 진보신당 대표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대의원대회에서 상정된 민주노동당과의 통합 관련 합의안이 부결된 데 대해 이를 추진한 당 대표로서 사퇴하겠다는 입장이다.

진보신당은 전날 오후 열린 대의원대회에서 진보정당 통합 합의안을 표결에 부쳤지만, 국민참여당 문제를 두고 찬반 의견이 엇갈려 재석 대의원 410명 3분의 2에 미달하는 222만이 찬성해 최종 부결됐다.

조 대표는 “어제 진보신당 대의원대회에서 새로운 진보정당건설 최종합의문이 부결됐다”며 “진보대통합을 염원하던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결과를 인정할 수밖에 없지만 진보신당이 통합진보정당이라는 노동자·민중의 열망을 받아 안지 못한 건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또 “내년 총선 전까지 통합진보정당이 건설되지 못할 경우 내년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저의 결심은 유효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자유주의 정치세력을 배제한 새 진보통합정당은 중대한 난관에 봉착했다”며 “하지만 국민들이 진보정치 세력에게 요구했던 진보대통합이라는 시대적 과제가 사라진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신아일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