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통합 추진`「혁신과 통합」 발족
야권 통합 추진`「혁신과 통합」 발족
  • 양귀호기자
  • 승인 2011.09.06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장 보선 단일후보 논의도 급물살 탈듯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 이해찬 시민주권 상임대표 등을 중심으로 야권통합 추진을 위해 결성된 ‘혁신과 통합’이 6일 오후 출범했다.

혁신과 통합은 이날 오후 열리는 서울시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리는 발족식에서 야권 연합정당의 기본원칙과 정신을 밝히는 동시에 통합방안을 각 정당에 공식 제안했다.

혁신과 통합은 야권 통합방안으로 ‘연합정당’을 제시하고, 브라질의 집권여당인 노동자당 등 해외사례를 연구해 왔다.

발족식에서는 통합정당 안에서 노선에 따라 여러 정파의 존재를 인정하는 ‘정파등록제’ 등이 연합정당의 통합 방향으로 제시될 전망이다.

현재 민주당과 시민사회단체들은 정권교체라는 명문을 내세우며 대통합에 적극적이지만 진보정당은 거부감을 표시하고 있는 상황이다.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 간의 진보진영 ‘소통합’이 무산된 상황에서 이질감이 더한 민주당, 국민참여당까지 포함한 ‘대통합’이 가능하겠냐는 의문도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야권 통합 모델로 결합강도가 낮은 연합정당이 제시되고 있는 만큼 야권 대통합이 오히려 수월하게 추진될 수 있다는 견해도 있다.

앞서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 “야권 대통합은 각 정당의 정체성을 지켜나가면서 연합정당을 만드는 것이 목적”이라며 “그래서 진보정당 통합보다 쉽고 이점들이 있다.

각 정당이 의지만 있으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야권 단일후보 선출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는 점도 야권 통합에 긍정적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과 박원순 희망제작소 상임이사 등 정치권 외부 인사들이 강력한 후보군으로 거론돼 후보 단일화 논의에서 당과 당 사이의 갈등요인은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다.

또 공동정부 구성 등 서울시장 당선 이후 권력분점 방안까지 제시되고 있어 보궐선거가 연합정당·연합정부 구상의 출발점이 될 가능성이 크다.

논의를 주도하고 있는 문 이사장의 지지율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점도 주목할 만 하다.

내년 총선과 대선 국면에 접어들면 ‘정권 교체’라는 대통합의 명분에 힘이 실릴 수 있다.

이 경우 문 이사장이 높은 지지도를 바탕으로 통합 논의의 구심점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신아일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